-볼보차 SUV 전 차종, 안전 최고 등급 올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더 뉴 XC40이 '2018 유로앤캡' 평가에서 안전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XC90과 XC60에 이어 XC40까지 볼보차의 전 SUV 라인업이 안전 최고 등급을 받게 됐다.

2018 유로앤캡 테스트는 안전 기술에 긴급제동이 지원되는 자전거 감지 시스템과 주행 중 다른 차와의 충돌을 피하는 등 차선 유지 기능 등 새로운 평가 기준을 추가해 까다로운 수준의 안전성을 요구했다. XC40은 이 새로운 기준으로 테스트 받은 차 중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한편, 국내 도입된 XC40은 앞차와 보행자, 자전거, 대형 동물 감지기술과 교차로 추돌 위험을 감지하고 긴급제동을 돕는 시티 세이프티 기능, 도로 이탈 보조 시스템(Run-Off Road Projection), 조향 지원(Steering Support) 등 충돌회피지원을 기본 적용했다. 이 기능은 의도치 않은 차선 이탈 상황에서 계기판의 메시지를 통해 운전자에게 경고하며 동시에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충돌 위험을 줄인다. 여기에 차선 유지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은 물론, 볼보차의 최신 반자율주행 기술인 파일럿 어시스트 II까지도 기본 탑재했다.

볼보차 XC40, '2018 유로앤캡' 별 5개 획득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시승]2.0ℓ에서 찾은 철학, 재규어 F-타입 P300
▶ [르포]미쉐린, "타이어가 닳아도 성능은 짱짱해야"
▶ [人터뷰]"타이어 분진 감소, 모두가 합심해야"
▶ 기아차, 385㎞ 주행 가능한 '니로 EV' 출시
▶ 벤츠코리아, EQ 브랜드용 전기 충전기 시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