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3~5일 전주종합경기장서 개최
-국카스텐, 아이콘, 로꼬, 이디오테잎 등 참가


쌍용자동차가 전주 얼티밋 뮤직 페스티벌(J.U.M.F)을 공식 후원하고 초청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쌍용차 타고 전주 뮤직 페스티벌 간다"


J.U.M.F는 오는 8월 3~5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개최된다. 국카스텐, 장기하와 얼굴들을 비롯한 밴드와 아이콘, 로꼬, 김하온 등 힙합뮤지션, 이디오테잎 등 일렉트로니카 그룹 등 다양한 장르에 걸치 정상급 뮤지션이 참가해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여름밤을 선사할 계획이다.

올해 3회를 맞는 J.U.M.F는 지난해 40여 팀에서 올해 50여 팀으로 참가 아티스트 규모가 확대됐다. 관람객 역시 2만명에서 4만명으로 대폭 늘어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대형 음악축제 중 하나로 커가는 중이다.

J.U.M.F 후원 기념 이벤트도 병행한다. 25일까지 쌍용차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ssangyongstory)을 통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25명(각 2매)에게 관람권 총 50매를 증정한다. 당첨 결과는 26일 발표한다. 관람 응모 또는 자세한 사항은 쌍용자동차 공식 페이스북 또는 홈페이지(www.smoto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쌍용차 타고 전주 뮤직 페스티벌 간다"


쌍용차 관계자는 "최근 여행객들이 주목하는 지역인 전주에서 정상급 뮤지션들과 함께 하는 대형 뮤직 페스티벌이 개최돼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감각적이면서도 열정 넘치는 전주 뮤직 페스티벌과 쌍용차 브랜드의 이미지가 서로 상승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음악을 매개로 한 소통에 앞장서고 있다. 소비자 초청 오토캠핑 '사운드오브뮤직'을 정례 개최해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지난 해 G4 렉스턴 구매자를 대상으로 연말콘서트 초청 이벤트 'G4 렉스턴 위켄드 인 뮤직' 등으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에 후원하는 J.U.M.F는 1일 1만명으로 입장인원을 제한한다. 일반 티켓 가격은 3일권 9만원, 2일권 7만원, 1일권 5만원이다. 전북 지역 대학생은 20%(선착순), 장애·국가유공자 30% 할인 받을 수 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FCA코리아, '한국 한정판' 신형 랭글러 선봬
▶ [하이빔]자동차, 결국은 에너지전쟁의 산물
▶ 경유 가격 올리고, 휘발유 가격 내린다고?
▶ BMW, 새 3시리즈 올해 국내에 들여오나
▶ [人터뷰]"샤크핀 안테나, 멋과 기능 고려한 결과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