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혁신 플랫폼 2차 회의

5년내 수소차 1만6000대 보급
SPC 설립해 충전 인프라 확대
수소 버스도 1000대 도입 목표
정부와 기업들이 2022년까지 수소자동차 1만600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310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2조6000억원을 투입해 글로벌 수소차 시장을 선점한다는 복안이다.

정부·기업 '수소車 2조6000억 동맹'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수소차업계 관계자들과 ‘산업혁신 2020 플랫폼’ 2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민관이 협력해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수소에너지 등 수소차산업 생태계를 조기에 구축한다는 게 골자다. 이날 행사에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 권문식 현대자동차 부회장, 이재훈 SK가스 사장,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업계는 올해 1900억원, 내년 4200억원 등 2022년까지 총 2조6000억원을 △수소차 생산공장 증설 △실증용 수소버스 제작 △수소차 부품공장 증설 등에 투입하기로 했다. 먼저 1250억원을 들여 수소차 엔진 역할을 하는 스택 등 주요 부품소재 연구개발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백 장관은 “목표 달성을 위해 2022년까지 정부 예산 4500억원이 필요하다”며 “재정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예산 지원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소차 보급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수소충전 인프라는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지원해 마련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 SPC는 현대차와 SK가스 등 민간기업과 가스공사 등 공기업이 총 15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오는 11월 출범시킬 예정이다. 산업부는 수소차 생태계를 형성하기 위해 충전소 설치 관련 규제를 완화하고 수소버스 보조금 신설과 운송사업용 수소버스 취득세 50% 감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수소버스 1000대를 도입하는 게 목표다.

기존 수소에너지는 공급량과 가격이 들쭉날쭉해 기업들이 투자를 꺼려왔다. 정부와 업계는 2022년까지 수소에너지를 경유나 액화석유가스(LPG)보다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공급·유통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 산업부 주도로 수소유통센터를 설립하고 관련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도 수소에너지 관련 내용을 반영해 수소경제 기반을 확충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차는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중 ‘신’에너지에 해당한다”며 “수소차 공장 증설과 부품 개발 지원 등으로 2022년까지 일자리 3800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