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유아용 1,100대·주니어용 500대 보급 나서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한국어린이안전재단과 함께 7세 이하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카시트 1,600개를 무상 보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00㏄ 미만 승용차를 보유하고, 2012년 이후 출생한 자녀를 둔 가정으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자동차사고 피해지원사업 대상자 가정,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 선정기준을 충족해야한다.

지원을 원하는 가정은 7월13일까지 한국어린이안전재단(www.childsafe.or.kr)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 보급 예비대상자로 선정되면 관련 증빙서류를 한국어린이안전재단에 우편으로 제출하고, 서류 심사 후 보급 대상자로 최종 선정되면 8월 말경에 카시트를 받을 수 있다.

지급하는 카시트는 영유아용 1,100대와 주니어용 500대 등이다. 영유아용은 3세 이하(2016~2018년 출생), 주니어용은 4~7세(2012~2015년 출생) 자녀를 둔 가정에 해당한다. 공단은 지난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만8,800개의 카시트를 무상으로 제공해왔다. 카시트 장착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저소득층의 구입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카시트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교통사고 발생 시 머리 상해치가 10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도로교통안전청의 자료에 따르면 카시트를 사용할 경우 1~2세의 영아는 71%, 3~12세는 54%의 사망감소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7세 이하 어린이, 카시트 무상보급 추진


권병윤 도로안전공단 이사장은 "카시트 착용은 교통사고 발생 시 피해 위험을 낮출 뿐만 아니라, 카시트를 장착 및 탑승하는 과정에서 부모님과 어린이의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는 간접효과도 크다"며 "카시트 착용 캠페인과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어린이 교통안전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포토]벤츠코리아, 돌아온 원조 4도어 쿠페 'CLS' 공개
▶ 벤츠코리아, 3세대 CLS 국내 최초 공개…9,990만원부터
▶ BMW코리아, '5시리즈 가솔린' 520i 럭셔리 사전계약 돌입
▶ [시승]대화만 했다, VW 자율주행 '세드릭' 최초 시승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