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의 일원으로 국내 없던 다양한 라인업 소개
-후리소매 전략으로 가격 상승 불가피

한국지엠이 2018 부산모터쇼에 쉐보레 글로벌 SUV 차종의 국내 도입 계획을 알렸다. 중형 SUV인 이쿼녹스를 시작으로 풀사이즈 SUV 트래버스와 픽업트럭 콜로라도 등의 수입을 적극 검토한다는 얘기다. 국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들 차종의 인기가 높았던 게 배경이다. 이에 따라 이번 모터쇼에 관람객 반응을 살핀 후 출시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하이빔]쉐보레, SUV 라인업 추가의 고민


쉐보레의 다양한 라인업 확충은 반길 일이다. 가뜩이나 제품 라인업이 많지 않아서다. 그러나 국내 시장을 고려할 때 만족할 만한 판매를 가늠해 본다면 이건 다른 문제다. 풀사이즈 SUV나 픽업트럭의 시장은 분명 존재하지만 대부분 디젤이 주력이어서다. 게다가 완성차로 수입될 경우 가격 문제도 넘어야 할 과제다.

한국지엠은 올초 군산공장 폐쇄와 경영 정상화 과정을 거치면서 글로벌 기업의 강점을 확실히 취하기로 했다. 생산과 판매 부문을 독립적으로 구분해 상호 영향을 줄이는 전략이다. 공장은 글로벌 신차 생산을 통해 생산능력을 유지하면서 판매는 수입으로 소화하기 때문에 내수 실적과 관계없이 공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또 내수 실적에 대한 압박에 대한 줄고 다양한 차종의 도입이 가능해진다. 쉐보레는 이러한 장점을 십분 활용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지금껏 소개하지 못한 신차들을 소개하고 선택권을 확대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다만 아쉽게도 같은 맥락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 정책은 피할 수 없게 됐다. 국내 판매 차종이 대부분 수입·판매 방식으로 전환되는 데다 판매 볼륨이 크지 않다보니 마진 폭을 유동적으로 설정하기가 어려워서다. 만약 회사가 마진의 10%를 줄이고 가격을 인하하려면 판매대수를 10% 이상 늘려야 하는데 지금처럼 치열한 경쟁 구도에서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향후 쉐보레 SUV 라인업의 판매가 크게 증가하면 마진 폭 조정도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실제 한국지엠은 이번 모터쇼를 통해 중형 SUV 이쿼녹스를 출시하면서 국내 시장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고자 초기 예상 가격보다 수백만원 이상 내려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국내 소비자들의 갈증 해소를 위해 새로운 도전을 기약한 쉐보레가 앞으로는 또 어떤 행보를 보여줄 지 기대해 본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부산]쉐보레 대형 SUV 트래버스, 언제 들어오나
▶ [부산]쉐보레, SUV 확대 시작은 이쿼녹스부터
▶ 5월 수입차 판매, 2만3,479대로 전년대비 21.1% 성장
▶ 5월, 수입 베스트셀링 톱10 인기 차종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