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럽 내 스포츠마케팅 활동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쌍용차 노르웨이 대리점은 지난 3월 시작된 북유럽 최대 스포츠행사 중 하나인 비르켄(Birken) 대회의 공식 후원사로 나섰다. 비르켄 대회는 장거리 스키(3월), 육상달리기(6월), 싸이클(8월) 등 3개 종목이 6개월에 걸쳐 진행되며, 매년 유럽 전역에서 2만5,000여명이 참가하는 국제대회다.

비르켄 대회는 1206년 노르웨이 시민전쟁 중 귀족에게 인질로 붙잡힌 호콘 왕자를 구출한 시민반군의 여정을 기리기 위해 1932년 장거리 스키 경기로 처음 시작됐다. 호콘 왕자가 왕위 계승 후 1,000년에 걸친 내란을 평정하고 노르웨이의 부흥기를 이끌면서 비르켄 대회는 단순한 스포츠행사를 넘어 노르웨이의 역사이자 국민들의 자긍심을 상징하는 이벤트로 자리잡았다.

쌍용차는 대회 기간 티볼리 에어(수출명 XLV), G4 렉스턴(수출명 렉스턴) 등을 진행차로 제공하며 경기장 곳곳에 쇼룸을 마련해 20여대의 자동차를 전시한다. 지난 3월 열린 장거리 스키 종목이 약 30개 유럽국가에 중계되면서 브랜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또 폴란드대리점은 지난 2016/2017 시즌에 이어 2017/2018 시즌 폴란드 여자 배구 1부 리그에서 뛰고 있는 MKS 동브로바구르니차팀을 후원한다. 이탈리아대리점은 지난 12~13일 토리노에서 열린 어린이 럭비클럽 대회 후원사로 참여했다.
쌍용차, 노르웨이·폴란드 등 유럽 내 스포츠마케팅 활발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 G4 렉스턴 등을 잇따라 성공적으로 선보이면서 유럽시장에서 SUV전문기업으로서 인정받고 있다"며 "실용적이고 활동적인 SUV의 특성에 걸맞는 다양한 현지 마케팅 활동을 통해 글로벌 판매를 확대하고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현대차, 부분변경 아반떼로 1위 되찾을까
▶ [시승]네바퀴의 고성능, 6세대 BMW M5
▶ 기아차, 이번엔 중형 하이브리드 왕좌 노리나
▶ 기아차, 18.0㎞/ℓ 고효율의 '더 뉴 K5 하이브리드' 출시
▶ 아우디, 연내 'e-트론' 출시 등 2025년 전동화 계획 발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