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최근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국내 경유와 등유 가격이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도 3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면서 최고치에 육박했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5월 둘째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보통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7.0원이나 오른 1천562.2원으로 조사됐다. 4월 셋째주 이후 3주째 오른 것이며, 지난 2월 둘째주 기록했던 연중 최고치(1천565.6원)에 근접한 가격이다.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올 2월 둘째주까지 무려 29주 연속 오르며 사상 최장 상승 기록을 세웠으나 이후 4월 셋째주까지 하강 곡선을 그리다 또다시 반등하는 추세다.

자동차용 경유와 실내 등유 가격도 최근 몇주간 비교적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간 끝에 올들어 최고치까지 올라섰다. 5월 둘째주 경유 판매가격은 5.5원 오른 1천363.2원, 등유는 2.9원 오른 910.9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7.5원 오른 1천536.8원이었고, 경유는 8.1원이나 오른 1천336.7원에 달했다. 가장 높은 상표는 SK에너지로, 휘발유와 경유가 각각 전주보다 5.8원과 6.2원 오른 1천582.3원, 1천381.2원이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1천655.2원(4.7원 상승)으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91.0원이나 높았다. 대구는 1천536.1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석유공사는 "이란과 베네수엘라 등의 지정학적 리스크, 미국 원유·제품의 재고 감소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국내 제품 가격도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5월 첫째주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9.2원 하락한 1천465.7원, 경유 가격은 17.8원이나 내린 1천269.2원을 각각 기록했다. 등유 가격도 781.5원으로 5.0원 떨어졌다.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