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소형 SUV 디자인, 개발 및 생산과 신형 CUV 생산 약속
-3기통 다운사이징 가솔린 엔진 개발 및 생산

한국지엠이 2019년 흑자 전환 목표 달성을 위한 경영 정상화 계획을 11일 밝혔다.

이번 경영 정상화 계획은 2종의 글로벌 신차 개발 생산을 뒷받침할 총 28억 달러의 신규 투자 확보와 함께 주요 이해당사자 및 임직원, 한국 정부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수립됐다.

한국지엠의 주요 주주인 산업은행과 GM은 한국지엠 사업 수익성과 장기적인 지속가능성을 위한 법적 구속력을 갖춘 재무 지원 협약을 마무리함으로써 경영 정상화 계획에 대한 지원을 확정했다. 또 GM과 산업은행은 한국지엠이 보유한 약 28억 달러의 부채 해소를 실현할 재무 상태 개선 방안에 합의했다.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GM은 한국에서의 미래에 대해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 "산업은행과 한국 정부, 노동조합 및 협력사 파트너들과 함께 임직원을 포함한 회사, 나아가 한국 사회에 도움이 될 경영 정상화 방안의 토대를 마련해냈다"고 말했다.

GM은 이번 계획에 따라 총 세 가지 사항을 한국에서 이행할 방침이다. 우선 첫 번째로 한국 및 주요 수출 시장을 겨냥한 새 소형 SUV 제품의 디자인, 개발 및 생산을 약속한다. 또 한국 및 주요 수출 시장을 겨냥한 신형 CUV 제품을 생산하고 차세대 글로벌 차종을 위한 3기통 다운사이징 가솔린 엔진의 개발과 생산을 한국에서 시행한다.
한국지엠, 흑자 전환 위해 소형 SUV 및 CUV 생산 등 약속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28억 달러라는 GM의 기록적인 국내 직접투자를 통해 한국 협력업체들을 포함해 직간접으로 고용된 20만개의 일자리를 지키는 성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재규어코리아, 전국 9개 도시서 시승행사 열어
▶ 자동차산업협회, 제15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폭스바겐, 4월 글로벌 판매 52만대...11%↑
▶ 한국지엠, 내수판매 회복 위해 프로모션 '총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