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4월 누적 판매 200만대 돌파
-티구안 등 SUV 라인업, 신형 폴로등 판매 호조


폭스바겐이 올해 4월 글로벌 시장에서 52만대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폭스바겐, 4월 글로벌 판매 52만대...11%↑


4월 판매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수치다. 올해 1~4월 누적 판매대수는 약 204만5,000를 기록했다. 독일에선 전년 대비 15% 성장세를 기록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와 티록 등 신형 SUV가 판매 성장을 이끌었다 유럽 전체에선 15만8,000만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성장한 기록이다. 서유럽 12.9%, 동유럽 13.9% 등 성장세를 나타냈다. 러시아가 22.7% 신장하는 등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북미 시장에선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4만6,200대를 인도했다. SUV 라인업은 4.5% 판매가 늘었다. 남미 시장에선 4만2,100대를 출고했다. 성장률은 32,2%에 달한다. 남미 최대 시장은 브라질에선 폴로와 비투스 등의 인기에 힘입어 2만8,800대를 소화했다. 전년 대비 43.3% 증가한 숫자다. 중국에선 24만7,400대를 판매했다. 역대 월 판매실적 중 최고 기록이다. 성장률은 9.5%에 달했다.

위르겐 스탁만 폭스바겐 브랜드 세일즈 부문 총괄 책임은 "올해 누적 판매 200만대를 돌파하면서 폭스바겐 브랜드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전세계에서 확인하고 있다"며 "특히 본국인 독일과 미국 및 남미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출시 후 14만대를 판매한 폴로 등 신차들이 전세계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자동차산업협회, 제15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한국지엠, 내수판매 회복 위해 프로모션 '총력'
▶ 롤스로이스, 브랜드 최초의 SUV 컬리넌 공개
▶ [포토]10세대로 거듭난 혼다 어코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