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지난 3월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의 자동차 판매(신규 등록기준)가 작년 3월에 비해 5.3% 감소하며 부진했지만, 현대차그룹의 EU내 판매는 지속해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럽 자동차제조협회(ACEA)가 18일(현지시간) 밝힌 'EU 자동차 신규 등록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EU 28개 회원국에서는 모두 179만2천599대의 승용차가 신규로 등록, 작년 3월(189만1천999대)보다 5.3% 감소했다. EU에서 3월 자동차 등록 대수가 감소한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처음이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인 현대차와 기아차는 EU 시장에서 작년 3월보다 판매량이 늘어 시장 점유율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ACEA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3월에 EU 시장에서 모두 6만663대를 팔아 작년 3월(5만8천574대)보다 3.6% 판매가 늘었다. 기아차도 3월에 5만6천725대가 새로 등록돼 작년 3월(5만4천152대)보다 4.8% 증가했다. 또 올해 들어 3월까지 1분기 동안 현대차는 EU 시장에서 모두 14만1천626대를 팔아 작년 1분기(13만1천648대)보다 7.6% 판매가 늘었고, 기아차는 12만9천310대를 팔아 작년 1분기(12만2천891대)보다 판매량이 5.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3월 기준으로 현대차그룹은 EU 시장에서 폴크스바겐 그룹(22.6%), 푸조를 중심으로 한 PSA 그룹(15.9%), 르노그룹(9.8%), 포드(7.4%), 피아트를 주축으로 한 FCA 그룹(6.6%), BMW 그룹(6.6%)에 이어 점유율 6.5%로 7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1분기 시장 점유율에선 폴크스바겐 그룹(23.7%), PSA 그룹(16.5%), 르노그룹(9.9%), 포드(7.0%), FCA 그룹(6.9%)에 이어 점유율 6.5%로 6위로 올라섰다. 그동안 6위를 차지해온 BMW 그룹(6.1%)은 작년 1분기(6.3%)보다 점유율이 떨어져 현대차그룹에 자리를 내줬다.

일본 자동차 업체인 도요타그룹은 올해 1분기에 EU 시장에서 작년 1분기보다 판매가 1.6% 늘어 시장 점유율도 4.9%로 작년 1분기(4.8%)보다 약간 늘었지만, 닛산자동차는 올해 1분기 판매량이 11%나 급감하면서 시장 점유율도 작년 1분기 4.2%에서 3.7%로 떨어졌다.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