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 Joy
현대차 평창올림픽 홍보관 '파빌리온'

수소차 '넥쏘' 특성 반영
미술관 같은 전시공간 조성
자율주행차 시승도 가능
차 한 대 없이 차를 알린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스타디움 앞 광장에는 3층 높이 빌딩이 설치돼 있다. 짙은 검은색 외벽에 작은 전구를 달아 마치 우주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을 주면서 경기장을 오가는 관람객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 건물의 정체는 다름 아닌 ‘현대자동차 파빌리온’. 현대차가 올림픽 기간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만든 홍보관이다. 영국 건축가 아시프 칸 작품이다. 면적 1225㎡, 높이 10m 규모로 제작됐다. 파빌리온의 특징은 차가 한 대도 없다는 점. 대개 완성차업체 홍보관은 대표 차량을 선보이는 관행을 깨고 파격을 시도했다. 관람객들은 “처음에는 미술관인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차 한 대 없이 차를 알린다

외관은 우주에서 가장 풍부한 물질이자 미래 에너지인 수소의 무한한 에너지를 표현하는 ‘유니버스(UNIVERSE)’라는 명칭의 파사드 작품으로 꾸며졌다. 건물 안 전시 공간은 흐르는 물방울을 활용한 ‘워터관’과 수소전기차 기술 원리를 보여주는 ‘하이드로젠관’으로 구성돼 있다. 워터관은 미래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수소를 물방울로 형상화했다. 물(수증기)만 나올 뿐 유해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는 수소전기차 특성을 반영했다. 하이드로젠관에서는 수소 추출부터 수소전기차 구동 이후 물이 배출되는 단계를 체험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의 동력으로 사용하는 무한한 수소 에너지를 표현했다”며 “미래 모빌리티(이동) 기술과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평창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 자율주행차를 체험할 수 있는 시승 기회와 차량 3800여 대, 각종 후원금을 지원했다. 이 밖에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응원 행사와 ‘현대차 라이트 업(Light Up) 아이스링크’ 등을 운영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