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율주행차 기업 오로라와 동맹
현대차그룹, 2021년까지 자율주행 기술 '레벨4' 상용화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의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인 오로라(Aurora)와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동맹을 맺었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 2018’ 미디어행사에서 이러한 계획을 공개한다고 4일 발표했다.

오로라는 구글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를 이끌어온 크리스 엄슨과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인 스털링 앤더슨 등이 세운 기업이다.

두 회사는 2021년까지 국제자동차공학회(SAE)의 자율주행 기술 수준에서 완전 자율주행(레벨5) 직전인 레벨4의 상용화를 위해 머리를 맺댄다.

뿐만 아니라 각종 데이터와 제어 기술을 공유하고 향후 3년 이내에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차 조기 출시와 시장을 선점하는 토대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개발 과정에서 차세대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를 활용한다. 또 자율주행 기술을 시험할 스마트 시티 선정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오로라와 함께 기술 혁신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