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억원 규모…역대 최대 물량
현대차 대형트럭 '엑시언트' 인도네시아에 500대 공급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대형 트럭 엑시언트 500대를 공급한다. 현대차의 대형 트럭 단일 공급 계약건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차는 20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이인철 상용수출사업담당 전무(사진 왼쪽)와 인도네시아 현대차 상용차 대리점 호키사(社)의 이키 위보우 사장(오른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엑시언트 공급 계약을 맺었다.

이번에 공급되는 차량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한창 진행 중인 바다 매립지 건설 현장에 쓰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올해 12월 엑시언트 초도 물량 선적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를 순차적으로 공급한다. 현지 도로 사정을 고려해 품질 테스트를 철저하게 거쳐 고품질의 맞춤형 차량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번 수출 금액은 500억원으로 단일 계약으로 가장 큰 규모다. 기존엔 올 4월 투르크메니스탄 교통부와 맺은 엑시언트 공급(100대) 계약이 가장 컸다. 대형 트럭이 상당히 고가인 데다 주행 조건이 까다롭다는 점에서 수백 대에 달하는 대량 공급 계약은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현대차 관계자는 “엑시언트는 지난달 인도네시아 고객들이 선정한 ‘가장 선호하는 상용차 모델’ 시상에서 2위에 오르는 등 높은 상품성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1위를 차지한 일본 히노사의 다카랠리용 개조트럭은 자카르타 모터쇼를 위해 특별 제작된 쇼카여서 양산 판매차 기준으로는 엑시언트가 사실상 1위 모델이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일본 브랜드가 독점하는 인도네시아 상용차 시장에서 엑시언트 대형 트럭, 뉴마이티 등 다양한 모델을 출시해 시장 점유율을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