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는 순수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 소유자를 위한 순정 하이패스 단말기 무상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는 국토교통부의 고속도로 통행료 시행령 개정안을 적용하기 위한 것이다.

국토부는 이날부터 전기차, 수소연료전기차 운전자가 하이패스 이용 시 고속도로 통행료의 50%만 내도록 하는 제도를 실시한다.

할인을 받기 위해서는 가까운 직영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대상 차종은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투싼 수소연료전기차, 쏘울 EV 등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맞춰 순정 하이패스 단말기 업데이트 시스템을 구축했다”라며 “많은 고객이 업데이트를 통해 감면 혜택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