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갤럭시 언팩 2024’를 열고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Z폴드·플립6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갤럭시 언팩 2024’를 열고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Z폴드·플립6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폴더블폰이 가벼워지고 똑똑해졌다. 그동안 약점으로 꼽혀온 두꺼움과 무거움, 접히는 부위의 주름 등을 대폭 개선한 데다 전작보다 한층 강력해진 인공지능(AI)을 적용한 덕분이다. 수면 질, 산소 포화도 등 각종 건강 데이터를 손가락을 통해 정확하게 측정하는 ‘건강 집사’인 갤럭시 링도 처음 공개했다. 삼성은 기존 폴더블폰의 두께와 무게를 줄이고,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기기를 선보이는 ‘하드웨어 혁신’과 AI 성능을 대폭 끌어올리는 ‘소프트웨어 고도화’를 통해 애플이 잡고 있는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0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내 복합문화공간인 카루젤 뒤 루브르에서 ‘갤럭시 언팩 2024’를 열고 △갤럭시 Z플립6 △폴드6 △링 △워치7 △워치 울트라 △버즈 2종 등 7개 제품을 선보였다. 폴더블폰은 전작과 크기는 비슷하지만 더 얇고 가벼워졌다. 폴드6는 접었을 때 두께를 13.4㎜에서 12.1㎜로 줄였고, 무게도 253g에서 239g으로 낮췄다. 메인 화면 크기는 7.6인치로 전작과 같지만, 베젤을 없애 더 커진 느낌을 줬다. 플립6는 배터리 용량(3700㎃h→4000㎃h)을 키우고, 후면 카메라 성능(1200만 화소→5000만 화소)을 높였다.

AI 기능도 강화했다. 통·번역에 걸리는 시간을 없애 16개 외국어 강의를 실시간으로 한국어로 들을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영어 문서를 왼쪽 창에 띄우면 AI가 오른쪽 창에 한국어로 번역·요약해주는 기능도 담았다. 링에는 사용자의 수면, 심박수 등을 측정한 뒤 AI가 수면 패턴을 분석해주는 기능이 들어갔다. 별도 비용 없이 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은 스마트폰과 워치, 링 등을 연동하는 식으로 ‘갤럭시 AI 생태계’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 AI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지능적이고 개인화된 기능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폴드6, 접히는 부위 주름 없애고 플립6, 배터리 기능 10% 개선
한쪽은 영어, 한쪽은 즉시 번역…폴더블 듀얼스크린에 AI 최적화

“삼성의 하드웨어 실력과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한눈에 보여주는 무대였다.”

10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내 복합 문화공간인 카루젤 뒤 루브르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 손가락에 갤럭시링을 낀 한 외신기자는 갤럭시 Z폴드를 꼼꼼하게 살펴보더니 이렇게 말했다. 소비자들이 폴더블폰 구입을 망설이게 만든 세 가지 ‘페인(pain) 포인트’인 두껍고, 무겁고, 접히는 부위에 주름이 잡히는 문제를 1년 만에 대폭 개선했다는 이유에서다. 올초 삼성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인공지능(AI) 폰’인 갤럭시 S24보다 강력한 AI 기능을 추가한 것도 이런 평가를 내리는 데 한몫했다.

애플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폴더블폰과 AI폰을 아직 내놓지 못했다는 점에서 삼성의 프리미엄 시장 장악력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배터리 등 불만사항 전면 수정

< 갤럭시 Z플립·폴드6 출격 >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이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에서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Z플립6’와 ‘갤럭시 Z폴드6’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폴더블 스마트폰의 약점으로 꼽혀온 두꺼움과 무거움, 접히는 부위의 주름 등을 대폭 개선하고 전작보다 한층 강력해진 인공지능(AI)을 적용했다.  /삼성전자 제공
< 갤럭시 Z플립·폴드6 출격 >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이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에서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Z플립6’와 ‘갤럭시 Z폴드6’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폴더블 스마트폰의 약점으로 꼽혀온 두꺼움과 무거움, 접히는 부위의 주름 등을 대폭 개선하고 전작보다 한층 강력해진 인공지능(AI)을 적용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이 폴드6를 내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두께와 무게다. 주머니에 넣거나 들고 다닐 때 부담이 된다는 소비자 불만이 많았기 때문이다. 삼성은 오랜 연구개발(R&D) 끝에 접었을 때 폴드6 두께를 13.4㎜에서 12.1㎜로 줄였다. 무게도 253g에서 239g으로 떨어뜨렸다.

플립6는 배터리 용량과 카메라 성능 개선에 주안점을 뒀다. 접었을 때 두께를 전작(15.1㎜)보다 0.2㎜ 줄이면서도 배터리 용량을 3700㎃h에서 4000㎃h로 늘렸다. 동시에 후면 카메라를 1200만 화소에서 5000만 화소로 상향했다.

삼성 폴더블폰 혁신의 결정판은 접는 부위에서 나왔다. 폴드6·플립6 모두 듀얼 레일 구조에 폴딩 에지를 추가로 덧붙여 웬만해선 깨지지 않도록 했다. 동시에 화면을 폈을 때 두 면이 들뜨지 않고, 접히는 부분에 주름도 생기지 않는다. ‘스마트폰의 두뇌’로 통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두 제품 모두 갤럭시 S24에 들어간 ‘퀄컴 스냅드래곤8 3세대’를 적용했다.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3 프로(사진)는 디자인에 힘을 줬다. 강낭콩 모양에서 콩나물 형태로 바꾸고, 라이트 기능을 추가했다.

○더 세진 AI로 애플 추격

플립6, 카메라 5000만 화소…폴드는 역대 가장 얇고 가볍다
폴드6·플립6에는 올초 선보인 S24보다 한층 강한 AI가 탑재됐다. 실시간 통역이 대표적이다. 통역 과정에서 생기는 시간차를 없앴다. 영어 강의를 들을 때 폴드6의 통역 기능을 켜면 한국어 번역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문서작업 편의성도 높아졌다. 폴드6의 왼쪽 화면에 외국어 문서를 띄우면 오른쪽 화면에 한국어 번역이 뜬다. 문서가 길면 AI 요약본을 보면 된다. 글쓰기 기능도 새로 추가돼 단어 몇 개만 써도 알아서 문장을 완성해준다.

AI는 버즈3에도 들어갔다. ‘듣기 모드’ 기능을 켜면 원하는 언어로 실시간 음성 통역을 들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을 앞세워 ‘애플 천하’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프리미엄 시장 점유율은 애플이 71%로, 삼성(17%)을 압도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이 아직 폴더블폰과 AI폰을 출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승산이 있다는 분석이 많다. 지난달 애플이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출시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그림은 나오지 않았다.

시장에선 삼성의 프리미엄 시장 침투 전략이 상당한 성과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폴드6·플립6가 전작보다 30%가량 더 팔릴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 26일부터 시작한 사전 구매 알림신청 참여자는 10만 명을 넘었다. 폴더블폰으로는 역대 최대다.

파리=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