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과 12월 예상…최근 경기둔화 당분간 지속될 듯
골드만, 美 연내 2회 금리인하 전망 고수…"고용 변곡점"
골드만삭스는 미국 노동시장이 변곡점에 서 있다면서 연내 2차례 금리인하 전망을 유지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17일(현지시간) 고객에게 보낸 메모에서 미국 노동시장에서 노동 수요가 추가로 약화할 경우 구인뿐 아니라 현재 일자리 자체가 타격을 받을 수 있는 '변곡점'에 서 있다고 분석했다.

골드만삭스는 이에 대해 비노동 부문 고용이 최근 몇 주간 신규 및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 증가와 대조되는 등 현재 노동 수요의 강도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의 얀 하치우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궁극적으로 노동 수요의 핵심 동인은 경제활동이지만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의미 있게 둔화됐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지난주 놀라울 정도로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전망에도 (9월과 12월) 두차례 금리 인하가 이뤄질 것이라는 우리의 전망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치우스 이코노미스트는 경제 성장 전망에 대해 최근의 경기둔화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올해 1분기에 나타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현상) 심화는 "이례적인 것"일 가능성이 높으며, 올해 남은 기간 근원물가가 보합세를 보이고 주거 및 비주택 근원 서비스 인플레이션이 점진적으로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실질 소득 증가세가 둔화하고 소비자 심리도 다시 하락했다"며 "향후 몇 달간 기업투자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선거 관련 불확실성의 증가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주 연준은 올해 3차례 금리 인하를 예상했던 이전 전망을 수정해 한차례 인하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으며, 골드만삭스도 지난달까지 연준이 7월에 금리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