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셀세라퓨틱스 내달 IPO…"차세대 세포배양 영양분 수출 확대"
차세대 세포배양 배지 개발기업 엑셀세라퓨틱스가 다음달 기업공개(IPO)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수출 확대에 나선다. 동물유래물질을 아예 사용하지 않아 안전성을 높인 ‘3세대’ 배지로 글로벌 고객사를 확보하고 3년 내 흑자 전환하는 것이 목표다.

이의일 엑셀세라퓨틱스 대표(사진)는 16일 “국내에서 3세대 화학조성배지를 생산하는 기업은 엑셀세라퓨틱스가 유일하다”며 “현재 15개 국가에 수출 중인데 연내 30개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배지란 세포가 성장하는 데 필요한 액·고체 형태의 영양분으로 첨단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수 소재다. 기존 1~2세대 배지는 바이러스 감염, 면역 문제 등의 한계가 있었다. 동물 및 인체유래 성분이 들어간 탓이다. 엑셀세라퓨틱스의 배지는 동물유래물질을 원천적으로 차단한 3세대 화학조성배지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 등은 동물유래성분이 없는 소재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동물유래물질로 세포를 키우면 면역원성을 띨 수밖에 없는데, 해당 세포로 만든 치료제를 반복 투여하면 치료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 심하면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의 부작용도 생길 수 있다. 이 대표는 “3세대로의 패러다임 변화는 명확하다”며 “글로벌 동향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발 빠르게 대응 중”이라고 설명했다.

엑셀세라퓨틱스는 미국 독일 대만 등에서 해외 총판 계약 7건을 맺고 수출하고 있다. 다음달 중순 예정된 IPO를 기점으로 총판 계약을 10~12개로 늘리고 수출국도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1세대 동물유래 성분의 배지를 사용하는 기업이 많다. 엑셀세라퓨틱스는 해외임상을 진행하거나 신규 파이프라인(후보물질) 임상에 들어가는 기업 등과 협력해 국내 시장도 꾸준히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화학조성배지를 사용하면 안전성뿐 아니라 치료 효능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꾸준히 실적이 쌓이다 보면 ‘배지를 바꿔야겠구나’ 하는 인식이 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화학조성배지 시장은 아직까지 뚜렷한 선두주자가 없어 기술력으로 시장을 선점할 기회가 남아 있다. 엑셀세라퓨틱스의 경쟁사도 일본 아지노모토, 미국 인비트리아 정도다. 지금까지 엑셀세라퓨틱스가 출시한 배지는 중간엽줄기세포(MSC), 모유두세포(DPC), 각질세포, 엑소좀 전용 화학조성배지인데 올 하반기에 NK세포, T세포 등 면역세포 전용 배지도 출시할 예정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