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 출입금지, 한국은 왜?"...외신 보도
최근 한 헬스장에 '아줌마 출입금지' 공지가 붙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가운데 영국 BBC 방송이 14일(현지시간) 이 사건을 조명했다.

BBC는 "한국의 한 헬스장이 잘못된 행동을 하는 '아줌마들'의 출입을 금지하며 나이 든 여성에 대한 차별 논란을 불붙였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서 인천에 있는 한 헬스장이 최근 '아줌마 출입금지. 교양 있고 우아한 여성만 출입을 허용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붙였다며 '아줌마'(ajumma)는 보통 30대 후반 이후의 나이 든 여성을 가리키는 용어라고 소개했다.



또 한국에서는 '아줌마'가 무례하거나 불쾌한 행동에 대한 경멸을 담은 말로도 쓰인다고 덧붙였다.

BBC는 이 헬스장 운영자가 한국 언론과 한 인터뷰를 인용해 나이 든 여성들이 탈의실에서 비품을 훔치고 빨래를 하는 등의 무례한 행동을 해서 자신들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는 온라인상에서 해당 헬스장이 특정 연령대 여성들의 잘못만 부각한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BBC는 덧붙였다. 또한 "서비스업에 종사해본 적이 있다면 나이 든 여성만이 '나쁜 고객'의 범주에 드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 것"이라고 적은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도 소개했다.

그러나 일부 유튜브 댓글들은 중년 여성들이 "텃세를 부린다"며 헬스장의 조치에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BBC는 최근 몇 년간 한국에서는 영업장들이 어린이나 노인들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됐다고 전했다. 또 '노키즈존'과 같은 논란들이 특정 연령 그룹에 대한 불관용이 커지고 있다는 증거로도 여겨진다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아기자 twilight1093@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