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 원장을 둔기로 때린 사회복지사 체포
인천에서 50대 사회복지사가 장애인복지시설 원장에게 둔기를 휘둘렀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인천 강화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5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 5분께 인천시 강화군 모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이 시설 원장인 50대 여성 B씨를 둔기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둔기와 흉기를 들고 B씨의 사무실을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A씨가 B씨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현재 범행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일단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아기자 twilight1093@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