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에도시대 이후 시설 등재하려다 자문기구 권고에 선회
정부, 日사도광산 일부구역 제외에 "전체역사 반영도 수용하길"(종합)
정부는 일본이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광산' 세계유산 구역을 조정하라는 자문기구 권고를 수용한다는 방침과 관련해 전체 역사를 반영하라는 권고도 수용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일본이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 권고를 수용해 "기타자와 부유(浮游) 선광장(選鑛場) 등이 포함된 일부 구역을 제외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도광산의 전체 역사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은 이코모스 권고에도 반영돼 있다"며 "일본이 이 권고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 문화청 관계자는 전날 집권 자민당 회의에서 사도광산 세계유산 구역에서 에도시기 이후 유산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지역을 제외하라는 자문기구 권고를 수용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타자와 부유 선광장은 기타자와 지구에서 사도광산을 상징하는 근대유산이자 대표 경관으로 에도시대 이후에 만들어졌다.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대상 시기를 에도시기가 중심인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했으나, 에도시기가 끝난 뒤에 만들어진 시설이 핵심을 이루는 기타자와 지구를 유산 구역에 포함하려다가 좌절된 것이다.

일본 입장에선 자부심 있는 구역을 제외하게 됐지만, 이코모스 권고에 따르기로 하면서 등재 강행 의지를 표출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특히 일본이 대상 시기를 한국이 원하는 '전체 시기'가 아닌 '에도 시기'로 한정하겠다는 입장을 고집하는 데 이번 조치를 활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근대 유산을 제외한 것이 조선인 강제노역 시기 반영을 피해 가려는 시도를 뒷받침하는 '꼼수'가 아니냐는 것이다.

그러나 이코모스는 '전체 역사를 반영하라'는 취지의 부대 권고도 함께 내놨기 때문에 일본이 그렇게 주장한다 해도 설득력을 얻기는 힘들다.

일본 정부가 미비한 부분에 대한 보완 조치를 의미하는 이코모스 '보류'(Refer) 권고의 근거가 된 '유산 구역 조정'을 우선적으로 수용한 것일 뿐 '전체 역사 반영'을 주문한 이코모스 부대 권고와는 구분된다는 것이다.

한국 정부는 사도 광산이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만큼 일본 정부가 전체 역사가 충실히 반영돼야 한다는 이코모스 권고도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한일 정부는 사도광산 등재 문제와 관련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등재 여부는 내달 하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되는데, 한국은 일본이 '전체 역사 반영' 권고를 무시할 경우 등재에 찬성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국과 일본은 세계유산위원국으로 등재 결정은 위원국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이뤄지는 게 관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