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ODA로 건립된 창업촉진센터 방문…'미래세대와의 대화' 참석
尹대통령 "한-우즈베크 기술인재 협력·교류 전폭 지원할 것"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한-우즈베크 양국 창업기업 및 기술 인재들 간 협력과 교류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전폭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타슈켄트 창업촉진센터에서 열린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에서 "디지털 전환의 시대에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딥테크 기술을 활용한 창업기업들이 경제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타슈켄트 창업촉진센터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해 건립됐다.

약 3천52㎡ 규모로 우리 정부는 지난 2020년부터 올해까지 550만 달러를 지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청년 혁신 실크로드 리부트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창업 역량을 갖춘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청년 혁신 실크로드 리부트 프로그램'은 고용 및 산업 분야에서 현재 진행 중이거나 발굴 중인 KOICA 사업을 융합한 포괄적 공적개발원조(ODA) 프로그램을 뜻한다.

윤 대통령은 창업촉진센터에서 우즈베키스탄 창업기업이 3D 레이저 및 프린터 등을 활용해 제작한 파종용 무인기와 고품질 지상 이미지 촬영용 무인기 등을 둘러보고 관련 설명을 청취했다.

대통령실은 미래세대와의 대화에 대해 "한-중앙아 K 실크로드 협력 구상이 발표된 직후에 이뤄져 더욱 의미가 있다"며 "우리나라와 중앙아시아 청년 창업자 간 교류 기회를 제공하고, 창업 생태계를 연결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행사에는 아리포프 총리, 이크라모브 체육부 장관, 바하보프 상공회의소 의장, 사둘라예브 청년청장, 리치첸코 창업촉진센터장을 비롯한 우즈베키스탄 인사와 우리 측 공식 수행원이 참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