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메카 성지순례…"무슬림 150만명 입국"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서 14일(현지시간)부터 정기 성지순례(하지)가 시작됐다.

사우디 당국은 이날까지 전 세계에서 총 150만명이 넘는 외국인 순례객이 입국했다고 집계했다.

19일까지 최대 엿새간 이어지는 하지 기간 더 많은 성지순례객이 메카를 찾을 것으로 보이며 사우디 국내에서도 수십만명이 하지를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우디 관리들은 "올해 전체 순례자 규모는 180만명을 넘겼던 지난해보다 늘어나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팬데믹 직전인 2019년에는 사우디에 총 240만명 이상의 순례객이 방문했다.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지는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로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이다.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한 일생 반드시 한 번은 이슬람 발상지인 메카와 메디나를 찾아야 한다.

순례객들은 메카 대사원이라는 명칭으로 잘 알려진 마스지드 알하람을 찾아 사원 중앙에 놓인 직육면체 구조물 '카바' 주위를 7바퀴 돌며 기도하는 타와프 의식 등을 행한다.

AP 통신은 메카 낮 최고기온이 지난 11일 42도, 12일 45도까지 오르면서 많은 순례객이 더위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튀르키예 국영 TRT하베르 방송은 하지에 참여한 자국민 총 8만4천명 중 17명이 심혈관 질환 등으로 현지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2015년 9월 하지 때는 메카 인근 미나 지역에서 순례객들이 밀려 넘어지며 2천명 넘게 압사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1990년 7월엔 하지에 이어지는 '이드 알아드하'(희생제) 때 메카로 가는 보행용 터널에서 1천400여명이 압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