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새 마무리 투수 김택연, 9회 등판해 아웃카운트 1개로 세이브 수확
하위타선에서 7타점·9득점…두산, 화력으로 한화전 3연패 모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하위타선의 힘으로 19년 만의 한화 이글스전 3연패 위기에서 빠져나왔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홈경기에서 9-6으로 승리했다.

3연패에서 벗어난 두산은 3위 삼성 라이온즈와 게임 차 없는 4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승리할 경우 2005년 6월 4∼6일 청주 경기 이후 19년 만에 두산 상대 3연전 싹쓸이를 할 수 있었던 한화는 마운드가 무너지며 2연승을 마감했다.

두산은 2회 1사 후 6번 타자 강승호의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7번 타자 전민재의 1타점 2루타로 선취점을 냈고, 8번 타자 박준영의 1루수 쪽 내야 안타로 1, 3루 기회를 이어갔다.

하위타선에서 7타점·9득점…두산, 화력으로 한화전 3연패 모면
그리고 9번 타자 조수행이 1루수 키를 살짝 넘어가는 타구를 날린 뒤 빠른 발로 3루타를 만들어 주자 2명을 모두 홈에 불렀다.

2사 후에는 양의지가 적시타를 쳐 4-0까지 점수가 벌어졌다.

3회에는 강승호와 전민재의 연속 볼넷과 박준영의 1타점 2루타, 조수행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보탰다.

그리고 5회에는 선두타자 강승호의 3루타, 전민재의 1타점 적시타, 박준영의 1타점 적시타로 8-0을 만들어 사실상 상대 백기를 받았다.

8회에는 조수행의 내야 안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9-3으로 격차를 벌렸다.

이날 두산은 6번 타자부터 9번 타자까지 하위 타선에서 9득점과 7타점을 책임졌다.

하위타선에서 7타점·9득점…두산, 화력으로 한화전 3연패 모면
6번 타자 강승호는 3타수 2안타 2타점 3득점, 7번 타자 전민재는 3타수 2안타 2타점 3득점, 8번 타자 박준영은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 9번 타자 조수행은 3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을 했다.

이날 1군에 복귀한 두산 선발 최원준은 5⅔이닝 8피안타 3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4승(4패)째를 거뒀다.

한화는 6회 채은성의 적시 2루타와 이재원과 이도윤의 1타점 적시타로 3점을 따라갔다.

9회 마지막 공격에서는 문현빈의 2타점 3루타와 이원석의 적시타가 터져 6-9까지 추격했다.

세이브 상황이 갖춰지자, 두산은 이날 경기에 앞서 마무리 투수로 보직을 옮긴 신인 김택연을 투입했다.

김택연은 김태연을 처리하고 시즌 3세이브째이자 '정식 마무리 투수 임명' 이후 첫 세이브를 수확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