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강민호·이재현 펑펑펑…삼성, LG 주중 3연전 싹쓸이
삼성 라이온즈가 LG 트윈스와 벌인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 담고 4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은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LG와 벌인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경기를 6-3으로 잡았다.

3위 삼성과 4연패를 당한 2위 LG의 승차는 0.5경기로 좁혀졌다.

삼성이 LG 3연전을 싹쓸이한 건 2021년 4월 30∼5월 2일 이래 만 3년 1개월 만이다.

삼성 선발 투수 이호성이 LG 타선을 5⅓이닝 동안 3피안타 2실점으로 잘 막은 가운데 대포 3방이 적시에 터져 LG 선발 케이시 켈리를 무너뜨렸다.

박병호·강민호·이재현 펑펑펑…삼성, LG 주중 3연전 싹쓸이
0-0인 2회 선두 타자 박병호가 켈리의 커브를 걷어 올려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박병호의 시즌 8번째이자 KBO리그 통산 388번째 홈런이며 2016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친 12개를 보태 한미 프로야구 통산 400번째 홈런이다.

1사 후에는 강민호가 켈리의 속구를 통타해 2-0으로 달아나는 좌월 홈런을 쳤다.

LG가 4회초 희생플라이 2개로 간단히 2-2 동점을 이루자 삼성은 5회 윤정빈의 좌중월 1타점 2루타로 다시 앞서갔다.

삼성 2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한 이재현은 이어진 5회 2사 2루에서 켈리의 속구를 받아쳐 좌측 스탠드로 향하는 투런 홈런을 치고 기뻐했다.

LG는 2-5로 추격하던 7회 1사 만루에서 김현수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공 96개로 8이닝을 책임진 켈리는 6실점 해 시즌 1호 완투패 투수가 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