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혁신당 "공수처, 즉각 소환해 이 비서관 조사해야"
민주 "채상병 사건 연루 의혹 이시원 비서관 파면·수사해야"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이시원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이 채상병 사망 사건 외압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이 비서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MBC는 해병대 수사단이 경찰에 넘긴 사건 수사 기록을 국방부 검찰단이 되찾아간 당일, 이 비서관이 외압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통화한 내역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비서관은 수사 이전이라도 누구의 지시를 받아, 어떤 통화를 하고 누구에게 어떤 보고를 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은 공직기강비서관이 공직기강을 무너뜨려 국기를 문란하게 한 것"이라며 "(이 비서관이) 스스로 물러나거나 대통령이 먼저 선(先) 파면 이후 수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도 회의에서 "대통령실이 전방위적으로 이 사건에 관여한 게 드러났다"며 "그럼에도 '특검을 받지 않겠다, 특검에 대해 협조하지 않겠다'고 하는 건 공멸의 길"이라고 지적했다.

조국혁신당 김보협 대변인도 논평에서 "검사 출신인 이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 중 측근"이라며 "윤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수사 외압 사건에 깊이 연루된 자에게 전화해 어떤 지시를 했는지 공수처는 즉각 소환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