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라마 팬' 싱가포르 아줌마…'한국 할배'와 영화같은 모험
남편은 3년 전 세상을 떠났고 그즈음 시어머니도 작고했다. 하나 있는 아들마저 미국에서 일자리를 찾겠다고 하니 58세 싱가포르 아줌마 림메이화(홍휘팡 분)의 일상은 허전하기만 하다. 중년의 고독을 달래주는 건 오로지 한국 드라마. 어눌하기는 해도 TV를 보면서 한국어 대사까지 따라 하는 경지가 됐다. 가장 좋아하는 배우는 한류스타 여진구다. 림메이화는 어느 날 한국 여행을 감행한다.

영화 ‘아줌마’는 싱가포르·한국 합작 영화로 허슈밍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감독은 ‘K드라마’를 좋아하는 어머니를 보고 작품을 구상했다고 한다. 영화는 무료한 싱가포르 아줌마가 아파트 경비원 아저씨 정수(정동환 분)의 도움으로 목적지까지 가는 여정을 그린다. 여기에 딸이 하나 있는 30대 여행 가이드 권우(강혁석 분)가 가세한다. 아줌마의 ‘어드벤처’가 사채업자에게 쫓기는 권우로부터 비롯된다.

싱가포르 아줌마와 한국 아저씨는 공통점이 많다. 경비아저씨도 오래 전 부인과 사별했고 두 아들은 모두 해외에서 산다. 반려견 두키도 세상을 떠났다. 림메이화는 인생 선배로서 자신에게 호의를 베풀어 준 정수에게 고마움과 공감을 느낀다. ‘떠나보내는 자들’의 연대라고나 할까.

국적이 다른 두 아줌마 아저씨는 중간중간 언어 장벽으로 인해 의도치 않게 연애에 빠져드는 것 아닌가 하는 모습도 보여주지만 로맨스의 분위기는 아니다. 오히려 따스하고 소박한 우정을 보여준다.

권태로움에 지친 아줌마는 이번 여행에서 자신의 색다른 모습을 보게 된다. “남편이 싫어해서 술을 잘 먹지 않았다”고 했지만 그는 술 꽤나 마시는 사람이었고, 위험에 빠진 여행 가이드를 구하기 위해 영화 ‘분노의 질주’ 뺨치는 자동차 추격전을 펼치는 사람이었다. 공허한 눈빛으로 TV를 보던 영화 초반의 무력한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림메이화를 연기한 싱가포르 국민 배우 홍휘팡의 사랑스러운 연기가 익숙한 스토리에도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아줌마’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의 떠오르는 신예 감독을 발굴하는 뉴 커런츠 부문에 초청됐다. 홍휘팡은 제8회 아시아 월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개봉일은 오는 29일.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