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 부산, 노쇠예방 프로젝트 시범 운영
노화로 몸이 쇠약해지는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부산시와 부산대병원에 손을 맞잡았다.

부산시는 27일 부산대병원과 노쇠예방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건강한 노후와 사회적 관계망을 지원하는 노쇠예방 프로젝트 '신체 업(up), 마음 업, 관계 업' 추진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마을건강센터에서 65세 이상 시민을 대상으로 신체기능평가(노쇠선별검사)로 적절한 운동 처방 및 식단 제공, 우울증 선별검사 및 유관기관 연계, 사회적 관계망 회복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마을건강센터 74곳을 거점으로 신체기능 평가, 노인 우울감 검사, 사회적 관계망 검사를 제공하고, 맞춤형 중재로 사회관계망 형성을 지원한다.

부산대학교병원은 재활의학과 전문의들의 마을건강센터 인력 교육과 중재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관련 자료를 분석해 맞춤형 지원을 이어간다.

부산시 등은 오는 10월부터 중구 영주1동, 남구 우암동, 동래구 명장1동, 연제구 거제4동 마을건강센터에서 노쇠예방 프로젝트를 시범 운영한 뒤 내년에 74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부산지역 65세 이상 어르신 가운데 36.2%가 마을건강센터에 등록한 상태다.

부산은 2021년 9월 말 전국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