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최고봉 제주 한라산의 단풍이 2일 절정을 이뤘다.

한라산 울긋불긋 단풍 절정…지난해보다 7일 늦어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한라산 단풍은 지난달 26일 시작돼 일주일 만인 이날 절정을 이룬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한라산 단풍 절정은 지난해(10월 26일)보다는 7일 늦고, 평년(10월 29일)보다는 4일 늦게 관측됐다.

기상청은 산 정상에서부터 20%가량 물들었을 때를 첫 단풍, 80%가량 물들었을 때를 단풍 절정기로 본다.

기상청은 대개 첫 단풍 2주 뒤 절정이 나타나지만, 최근 날씨가 맑고 최고기온과 최저기온 차이가 커서 첫 단풍 후 절정이 빨리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라산 단풍은 만세동산에서 바라보는 어리목 계곡 상류, 바위와 기암절벽이 어우러진 영실기암, 용진각·왕관릉 일대가 최고로 손꼽힌다.

어리목 코스 해발 1천600고지의 만세동산에서는 멀리 보이는 화구벽과 함께 계곡을 따라 이어진 붉은 단풍 물결을 감상할 수 있다.

영실 코스의 영실기암, 관음사 코스의 삼각봉, 왕관릉 일대는 붉은 단풍 사이로 우뚝 솟은 기암괴석이 더욱 도드라져 보여 형형색색의 가을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한라산 울긋불긋 단풍 절정…지난해보다 7일 늦어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