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벡스코 야외광장에 '수소전기하우스 시즌 2' 개관
-미세먼지 정화 기능 체험 등 프로그램 마련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하우스 시즌 2'를 부산 벡스코 야외광장에 개관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 벡스코에 수소전기차 전시관 열어


'자동차가 만든 에너지로 사는 집'을 컨셉트로 한 '수소전기하우스'는 현대차가 수소전기차를 통해 생성된 에너지를 일반 가정의 동력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살려 구현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8월 서울 여의도를 시작으로 광주, 울산, 창원 등에서 '수소전기하우스 시즌 1'을 개관한 바 있다. 이번 시즌 2는 지난 시즌 대비 수소전기차의 친환경성을 더 잘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가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528㎡(약 160평) 규모로 조성한 전시관은 그린 존, 클린 존, 키즈 존, 익스피리언스 존으로 구성해 관람객들이 수소와 관련된 친환경 체험을 해볼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이달 24일까지 총 11일간 운영하며 운영 시간은 12~18시까지다.

한편, 수소전기하우스는 부산을 시작으로 서울, 인천 등 전국 곳곳에 추가로 개관하며 특히 수소충전소가 새롭게 구축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먼저 문을 열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현대차 신형 쏘나타, 디자인은 성공적?
▶ 아우디 신형 Q3 포착, 국내에 언제 나오나
▶ [人터뷰]"닛산은 에너지 공유 사회를 꿈꾼다"
▶ 시트로엥의 신형 SUV 2종, 서울모터쇼서 데뷔
▶ 한정판 레인지로버 벨라, 세계 최초 서울서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