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 인식 기술 화면 / 사진=현대모비스

안면 인식 기술 화면 /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국내외 유망 기업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 자율주행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개방형 협업을 촉진하기 위한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딥글린트에 55억원을 지분투자하기로 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딥클린트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행동 패턴 분석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 회사의 안면인식 기술은 50m 떨어진 곳에서 10억 명 중 한 사람의 얼굴을 알아볼 만큼 빠르고 정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투자가 차량에 적용될 동작 인식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개인 맞춤형 커넥티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차량이 운전자 얼굴을 분석하고 감정을 확인해가면서 기분에 맞춰 음악과 조명을 조절하는 형태다.

이와 함께 생체 정보 등으로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대모비스와 딥클린트의 협력은 차량 보안 인증과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가상 비서 등의 부문에서 중점적으로 이뤄진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해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담 조직을 운영 중이다.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정보통신기술(ICT) 혁신을 위한 신사업을 추진한다. 또 커넥티드카(무선인터넷으로 외부와 연결되는 차량) 등에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기획실장(전무)은 “개방적인 협업 체계를 구축해 패러다임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며 “탄탄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