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게 줄이고 안전성 향상
현대차 '3세대 플랫폼' 신형 쏘나타에 첫 적용

현대자동차가 차량 기본 성능을 대폭 높일 수 있는 3세대 플랫폼 개발을 마쳤다고 13일 발표했다. 이 플랫폼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8세대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앞으로 나오는 신차에 차례로 적용될 예정이다.

플랫폼은 차량의 심장 역할을 하는 파워트레인 배치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핵심 요소를 결정하는 차체 구조물이다. 주행 성능과 연비, 승차감, 안전성 등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3세대 플랫폼의 특징은 ‘경량화’와 ‘충돌 안전도’라는 상반된 목표를 동시에 달성했다는 점이다. 현대차는 개발 초기 단계부터 골격 구조를 정교하게 재배치하고, 차체 주요 부분에 초고장력강을 사용했다. 이로 인해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약 55㎏ 가볍고, 평균 강도는 이전 세대에 비해 10% 이상 높은 신형 플랫폼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3세대 플랫폼은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