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그룹

/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엘리엇 간 ‘힘겨루기’에서 승기를 잡고 있다.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기관으로 꼽히는 글래스루이스와 ISS가 현대차그룹에 대부분 찬성 의사를 밝혔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글래스루이스와 ISS는 오는 22일 열릴 현대차 주주총회에서 회사 측 안건을 찬성할 전망이다. 엘리엇이 내건 현금배당은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다만 현대차 이사회 구성을 놓고는 두 자문기관이 엇갈렸다. 글래스루이스는 현대차 손을 들어줬다. 반면 ISS는 권고안을 제시했다. 권고안에는 현대차 윤치원 후보와 엘리엇의 존 리우, 로버트 랜달 맥웬을 사외이사 후보를 선택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권고안을 계기로 ‘사외이사 중심 이사회 보강 계획’을 내놨다. 두 자문기관의 확실한 동의를 이끌어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국적과 관계없이 전 세계 각 부문에서 전문성을 지닌 사외이사 후보군 80여 명의 풀을 운영 중이라 강조했다.

또 오는 22일 현대차,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와 연계해 사외이사 후보를 수혈, 재무구조 및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어 정보통신기술(ICT),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유명 전문가를 보강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시장과 주주로부터 존중 받는 전문성, 다양성을 갖춘 사외이사를 합류시키겠다”며 “최적화한 거버넌스(의사결정구조)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함께 ISS가 찬성한 로버트 랜달 맥웬 등은 경쟁 업체에서 근무하고 있어 이해 상충의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존 리우는 차 연관 ICT 사업에 대한 적정성을 보장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룹 관계자는 “ISS는 다양성을 강조했지만 기업 경영 측면에서 과연 다양성이 이해 상충 문제보다 더 중요한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이 같은 심각한 문제 간과한 것 같아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