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일본 정부가 수소로 움직이는 연료전지차(FCV)의 보급 확산을 위해 가격을 큰 폭으로 낮추겠다는 계획을 짰다.

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산업경제성은 2025년까지 FCV의 가격을 크게 낮추는 내용의 '수소·연료전지전략 로드맵'을 확정했다. FCV는 전기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주행 중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이지만, 연료를 채울 수소 공급 스테이션의 부족과 높은 차량 가격 등이 보급 확산을 막고 있다. 예를 들어 도요타 자동차의 FCV인 '미라이'의 가격은 700만엔(약 7천72만원)대로 같은 회사의 하이브리드 차량(HV)으로 500만엔(5천51만원)대인 '크라운'보다 200~300만엔 가량 비싸다.

산업경제성은 관과 민이 함께 연구 개발에 나서 제조 비용을 줄이고 수소 공급 스테이션 건설 비용을 낮춰 현재의 가격 차(差)를 2025년까지 70만엔(약 707만원) 수준으로 줄일 계획이다. 산업경제성은 정부 연구기관과 기업이 기술 정보를 공유해 FCV 제조시 필요한 고가의 귀금속과 탄소섬유의 양을 줄이는 방식으로 제조 원가를 낮출 계획이다. 또 수소 공급 스테이션을 만드는 데 드는 비용을 현재 3억5천만엔(약 35억4천만원)에서 2억엔(약 20억2천만원)으로 낮추고, 연간 운영비도 3천400만엔(약 3억4천300만원)에서 1천500만엔(약 1억5천200만원)으로 줄이도록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FCV 보급에 적극 나서는 것은 친환경차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국내외에 일본의 친환경 기술력을 적극 알리기 위한 것이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2025년 오사카(大阪)·간사이(關西) 국제박람회을 앞두고 일본의 환경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FCV 보급 확대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