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은 11일 “전당대회 국면과 당 지지율 상승이 맞물려 당내 일각에서 급진 우경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끊임없는 보수혁신과 개혁을 통한 외연확대도 모자랄 판에 역사 퇴행적 급진 우경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역사적 평가를 끝낸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주장은 우리 스스로를 부정하는 행동”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한국당에서 일부 의원들이 제기한 5·18 광주민주항쟁에 대한 역사 재평가 움직임에 제동을 건 것이다.

장 의원은 “민주화 대장정은 우리 국민들의 눈물과 희생으로 이룩한 민주화의 과정이자 역사”라며 “이를 부정한다면 우리는 대중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착오적 급진 우경화를 멈춰야 한다”며 “당내 개혁세력의 목소리가 절실한 때”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전날에도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예우 문제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는 한국당 내 상황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 지지율이 탄핵 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다보니 호사라고 벌써 배가 부르나보다”라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때 아닌 ‘박심’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탄핵을 극복하고 새로운 싹을 돋게 해야할 전당대회에 극복의 대상인 ‘박근혜 대통령’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