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 해 동안 납부한 세금을 정산하는 연말정산이 시작된 첫날 신용카드 소득공제 자료 처리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국세청 등에 따르면 간소화 서비스 과정 중 신용카드 소득공제 자료를 PDF 파일로 변환화는 과정에서 장애가 일어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로 인해 신용카드 소득공제 증빙이 들어간 PDF 파일이 원천징수의무자인 회사 시스템에 등록되지 않는 문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은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조치를 마쳤다. 다만 이전에 PDF 파일을 받은 납세자는 다시 내려 받아야 한다.

국세청 측은 "이번 문제가 일부 회사 시스템 때문인지, 모든 PDF 파일에 장애가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정상 가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