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분기 서울 여의도의 프라임 오피스(연면적 5만㎡ 이상의 사무용 건물) 공실률이 1분기보다 다소 하락했다.

글로벌 부동산종합서비스회사 체스터톤스코리아는 9일 공개한 '서울 지역 프라임 오피스 및 투자 시장 보고서'에서 2분기 여의도권역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이 11.04%로 전 분기보다 2.24%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활발한 임대 마케팅을 통해 여의도 FKI타워 등 초대형등급 빌딩에 증권사, 보험사가 입주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서울 주요 업무지구 프라임 오피스의 평균 공실률은 8.39%로 전 분기보다 0.15% 낮아졌다.

그러나 중심권역과 강남권역 공실률은 각각 7.99%, 6.15%로 각각 전 분기보다 0.74%포인트, 1.04%포인트 상승했다.

중심권역은 종로구 공평동에 센트로폴리스가 공급될 예정이라 당분간 공실률이 지금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강남권역도 강남N타워가 들어서면서 공실률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서울 여의도 대형 사무용건물 공실률 하락… 강남·도심은 상승

서울 지역 프라임 오피스 환산 임대료는 3.3㎡당 월 14만2천87원으로 전 분기보다 1.05% 내렸다.

권역별로는 강남권역이 월 13만9천783원, 여의도권역이 월 12만5천394원, 중심권역이 월 15만1천37원이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강남권역과 여의도권역은 각각 0.04%, 0.86% 줄었고, 중심권역은 0.42% 상승했다.

서울 오피스 부동산의 3.3㎡당 매매가는 2천74만2천747원으로 전 분기보다 0.4% 올랐다.

권역별로는 중심권역이 2천164만3천523원, 강남권역이 2천212만2천456원, 여의도권역이 1천846만2천262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