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기술 수출 추진"
포스코ICT가 내년 개항을 앞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승객 수하물관리시스템(BHS·baggage handling system)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포스코ICT가 구축한 BHS는 공항 이용객 수하물을 센서로 판독해 자동 분류하고 탑승 예정 항공기로 운반하는 종합물류시스템이다. 제2여객터미널 BHS는 전체 컨베이어 벨트 길이만 42㎞에 달하며 연간 1800만 명의 수하물을 처리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고효율 설비와 소재 경량화 등을 통해 전체 에너지 비용을 기존 대비 70% 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공항 이용객이 일시적으로 몰릴 것에 대비해 처리 용량도 두 배 이상 늘렸다”고 설명했다.

포스코ICT는 2001년부터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수하물관리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예지정비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의 기술을 적용해 문제가 발생하기 이전에 자동으로 처리하는 기술이다. 국내 사업을 발판 삼아 해외 시장 공략도 추진키로 했다. 최근 제주공항 국내선과 국제선의 BHS 확장사업을 수주했고 베트남, 태국,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공항으로 시스템을 수출할 계획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