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가 내년 시즌부터 경기 중 영상을 돌려보며 판정을 바로잡는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도입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 관계자는 15일 "내년 7월 K리그에 비디오 판독 시스템 도입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비디오 판독 시스템은 경기 중 주심이 그라운드 옆에 설치된 모니터를 보며 정확한 판정을 내리는 것이다.

오심이 나면 이를 바로잡을 수 있다.

세계 축구 규칙을 관장하는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지난 3월 시험적으로 2년간 비디오 판독을 시행한 뒤 영구 도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클럽 월드컵에 역대 FIFA 주관 대회로는 처음 비디오 판독을 공식 도입했다.

K리그는 내년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전 경기에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3~6월에는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경기장 내 방송 장비를 기본으로 하고, 그것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를 위해 추가로 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다.

FIFA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디오 판독의 결정 권한은 주심에게 주어진다.

비디오 판독은 주심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거나, 비디오 부심(video assistant referees)의 제안으로 이뤄질 수 있다.

비디오 부심이 제안해도 주심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하면 판독을 하지 않을 수 있다.

또 경기 흐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기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상황에 대해서만 최소한의 범위에서 판독한다.

예를 들어 페널티킥 등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뤄지는 반칙이나, 퇴장, 주심이 보지 않는 곳에서 이뤄지는 발생하는 장면 등이 판독 대상이 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과 네덜란드, 호주 등에서 비디오 판독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