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시리아 난민 2만 명을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두로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2만 명의 시리아인과 가족들을 베네수엘라로 오게 해서 이 땅의 평화를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중남미 TV 네트워크인 텔레수르가 8일 보도했다.

이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수용하기로 한 시리아 난민 규모와 유사하다고 텔레수르는 덧붙였다.

베네수엘라는 최근 수년간 20만 명의 난민을 수용했다고 유엔난민기구의 통계를 인용해 텔레수르는 전했다.

이들의 95%는 국경을 접한 콜롬비아에서 내전에 따른 폭력과 가난을 피해 넘어온 것으로 베네수엘라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한편, 마두로 대통령은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또 민주적으로 선출된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을 미국을 포함한 서방국들이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동경 특파원 hope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