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도우 케이토연구소 연구원…"핵문제가 가장 첨예한 북중간 현안"

중국이 북한의 정치·경제 제도 전반을 변형하려 시도하고 있지만, 북한 정권이 이런 변화를 두려워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8일(현지시간) 미국 정책연구기관 케이토연구소에 따르면 더그 밴도우 선임연구원이 최근 중국의 한 동아시아문제 전문가로부터 이런 분위기를 전해들었다.

밴도우 연구원이 케이토연구소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을 보면 이 중국 전문가는 북한과 중국 사이에 가장 첨예하게 대립하는 현안으로 핵문제를 지목했다.

중국은 "핵으로 무장한 북한의 직접적인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으며, "(북한) 핵문제를 당사자가 평화적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게 이 전문가의 주장이다.

이 중국 전문가는 또 핵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중국, 북한 3자가 대화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으며, 북한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 "북한에 대한 외부로부터의 지원을 중단하고 북한에 추가 제재를 가하는 방안"도 생각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이어 이 중국 전문가는 중국이 북한에 대해 두 번째로 우려하는 사안이 북한의 경제개발 문제라며 양자 간 교역과 탈북자 문제, 북핵 6자회담 등을 그 다음 순서로 중국에서 우려하는 사안이라고 지목했다.

한편, 미국 CNN방송은 북한의 중·상위 계층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때문에 "공포에 질려 있으며, 매일 공포가 심해지고 있다"는 한 탈북자의 증언을 전했다.

최근 탈북했으며 북한에 남은 가족과 자신의 신변 우려 때문에 북한에서 하던 일은 물론 탈북 경로조차도 언급하지 않은 이 탈북자는 "북한 지도층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고위 관리들 사이에서도 언제든 자신들이 (숙청) 목표가 될 수 있다는 공포심이 조성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탈북자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살아있는 동안 북한 정권은 붕괴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은 (제1위원장)이 외부의 힘에 의해 제거된 뒤에야 북한의 개혁이나 개방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smi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