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경제국인 독일의 지난 7월 수출입 교역금액과 무역흑자가 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8일(현지시간)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통계 발표를 통해 수출은 전월보다 2.4% 증가한 1천34억 유로, 수입은 2.2% 상승한 806억 유로를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7월 무역흑자는 전월의 221억 유로보다 7억 유로 가량 늘어난 228억 유로로 집계됐다고 연방통계청은 밝혔다.

이번 실적은 애초 전문가들이 예상한 수준을 크게 넘어선 것이다.

연방통계청은 계절요인을 반영하지 않은 무역흑자 통계로는 250억 유로를 보여 전월의 241억 유로보다 9억 유로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수출강국 독일의 작년 동월 대비 지역별 수출금액 증감율을 보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을 대상으로는 5.5%, 유럽연합(EU)을 상대로는 6.0% 각각 증가했고 EU 밖 국가들을 대상으론 6.4% 늘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중국경제 불안 등으로 독일의 수출이 상승세를 지속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un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