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이주기구(IOM)는 올해 들어 유럽에 가려다 지중해에서 숨진 난민이 8일(현지시간) 현재 2천760명으로 추산되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0명 이상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조엘 밀맨 IOM 대변인은 이날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탈리아 해군이 7일 리비아 인근 해안에서 침몰한 어선에서 118구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밀맨 대변인은 또 그리스 섬에 전에 없이 많은 난민이 도착하는 가운데 그리스 섬 인근 해안에서 5일 새로 태어난 시리아 난민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고, 6일에는 이탈리아 해군이 구조한 아프리카 난민 107명이 탄 고무보트에서 최소 20명 이상이 실종된 것으로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IOM은 더욱 정확한 통계 데이터 수집을 위해 9일 독일에 IOM 이주 데이터 분석센터를 새로 개소한다고 밝혔다.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rhe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