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최근 주식시장에서 개인이 매수주체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투자자들은 은행 예적금보다는 주식시장에 더 관심을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신동호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개인투자자들의 주식시장 참여가 부쩍 늘어나며 시장 주 매수세력으로 떠올랐습니다.

지난 한달간 개인투자자들은 코스피시장에서 3100억원 규모 순매수세를 보였고 코스닥 시장에서도 5300억원 규모 주식을 사들였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2% 가량 올랐고 코스닥지수가 5% 가량 오른 것에는 개인의 역할이 컸습니다.

또 1분기 코스피시장 거래에서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넘어섰습니다.

지난 2012년 3분기 이후 2년 반에 50%대를 회복한 것입니다.

시장에서는 개인들이 특히 중소형주에 투자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자금력이 부족한 개인이 상대적으로 쉽게 투자할 수 있고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작은 종목들에 투자한다는 의미입니다.

실제로 코스피시장 소형주 개인거래 비중은 지난해 말 88%에서 이번달 90%까지 높아졌습니다.

전문가들은 1%대 금리시대를 맞아 최근 갈 곳 없는 부동자금들이 주식시장으로 몰리면서 개인의 세력이 점차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합니다.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개인들의 참여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다만 개인투자자들이 전체 시장을 이끌 정도의 규모로 보기엔 다소 아쉽다며 일부에서는 현재 외국인과 기관이 파는 주식을 받을 수급주체가 개인 외에는 없는 상황이라 이러한 수급패턴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경제TV 신동호입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진세연-홍종현 수영복 공약, 아찔 `볼륨 몸매` 기대‥男心 `후끈`
ㆍ김태우 기자회견, 매건리·길건과 계약 해지 "아내 김애리 욕 그만"
ㆍ죽어도 못외우던 영어, 3주만에 3천개 다외워..
ㆍ띠과외 작가 예원 옹호 발언....이태임-예원 공식입장 후에도 논란 이유는?
ㆍ`리얼극장` 서갑숙 제주도 근황 공개, 영화 봉자에서 심이영과 19禁 파격노출 `후끈`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