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를 닮은 손톱 크기 초소형 로봇 등장 화제. (사진=KBS)



손톱 크기 초소형 로봇 등장 화제.



KBS 뉴스는 3일 잠자리를 닮은 ‘첩보용 로봇’을 소개했다. 이 로봇은 머리에 감시 카메라를 달고 움직였다.



첩보용 로봇은 미군이 드론, 무인 항공기에 이어 심혈을 기울여 제작 중인 프로젝트다.



첩보용 로봇의 무게는 0.08그램에 불과하다. 또 1초에 120차례나 날개를 파닥여 수직 이륙, 측면 비행, 공중 선회도 능숙하게 구사한다.



미국 하버드대 로봇 개발진은 “사람이 들어갈 수 없는 환경에 들어가 로봇이 피해를 측정하거나 사고 생존자를 수색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군 항공 기술자도 “F16 전투기로는 접근할 수 없는 장소에도 초소형 비행체는 건물 안까지 들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지연기자 wowsports0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허미영, 국회의원 보좌진을 사로 잡은 "D컵+복근" 몸매...오는 8일 `백년가약`
ㆍ힐링캠프 김종국 이상형 윤은혜, D컵 볼륨 란제리 화보 `아찔`
ㆍ총 당첨금 687억! 로또 1등 당첨자 리스트 공개 돼..
ㆍ이하나 리포터, 전현무 전화에 인천서 상암까지 `폭소`…이하나 누구?
ㆍ미녀파이터 박지혜, 알고보니 품절녀… `남편 누구?`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