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병영문학상 단편소설 최우수상
이돈희 육군 6공병여단 병장 받아


제13회 병영문학상 단편소설 부문에서 ‘그의 탄환’을 쓴 이돈희 육군 6공병여단 병장이 최우수상을 받는다. 시 부문 최우수상은 김현석 국군 화생방방호사령부 병장(연어),수필부문 최우수상은 김병철 해병대사령부 병장(두 분의 아버지)에게 돌아간다.

국방부는 오는 3일 11시 국방컨벤션에서 ‘제13회 병영문학상 시상식’을 갖는다. 병영문학상 작품공모 행사는 장병들의 문예창작 능력계발과 정서 함양을 목적으로 2002년부터 실시되어왔다.

○ 올해 병영문학상에는 시·수필·단편소설 등 3개 부문에 걸쳐 장병 5244명이 응모했다. 최종 심사결과 부문별로 각각 최우수상 1편, 우수상 2편, 가작 3편이 국방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국방부 장관 상장과 상금(300만원)이 수여되고 한국문인협회 회원 자격이 부여된다. 우수상과 가작 수상자에게는 국방부 장관 상장과 상금(각 200만원, 100만원)이 지급된다.

한국문인협회 심사위원들은 “응모작들마다 진정성이 느껴지고 풋풋한 매력을 갖고 있었다”며 “바쁜 임무를 수행하면서도 문학에 대한 열정이 확인되는 응모작들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최승욱 선임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