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홈피 "새로운 1번타자로 재발견" 호평

미국프로야구에서 뛰는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올 시즌 전반기 팀 내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클리블랜드는 12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올 시즌 전반기를 되돌아보면서 추신수를 MVP로 올려놓았다.

구단은 "우리 팀의 새로운 1번 타자로 재발견됐다"는 평가를 곁들였다.

또 "우익수 추신수는 1번 타자로 나서며 활기를 되찾은 듯 보였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 전반기에 79경기에 나와 타율 0.299(311타수 93안타)에 10홈런 34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애초 매니 악타 클리블랜드 감독은 올해 추신수를 붙박이 3번 타자로 기용할 작정이었다.

하지만 시즌 초반 추신수의 방망이는 헛돌았고, 왼쪽 다리 근육통까지 겹쳐 쉽게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그러다가 5월15일 미네소타와의 경기부터 전격적으로 톱타자로 기용되면서부터 제 모습을 찾아갔다.

추신수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까지 1번 타자로 50경기에 출전, 타율 0.330(209타수69안타)을 때리고 홈런 9방을 쏘아 올리며 펄펄 날았다.

1번 타자로 기용되기 전까지 0.235에 불과했던 타율은 0.299까지 뛰어올랐다.

한편, 시즌 초반 부진을 딛고 5승8패, 평균자책점 4.40을 기록한 선발 투수 저스틴 매스터슨은 팀 내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을 받았다.

최우수신인상은 선발진에 가세해 3승1패, 평균자책점 3.40을 기록한 잭 맥칼리스터에게 돌아갔다.

24세이브(2패)를 올린 크리스 페레스는 최고의 구원 투수로 선정됐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