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4번 타자 이대호(30)가 두 경기 연속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대호는 10일 미야기현 센다이시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방문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2-2로 맞선 5회초 1점 홈런을 터뜨렸다.

선두타자로 나선 이대호는 2-3 풀카운트에서 라쿠텐 선발투수 가와이 다카시의 6구째 시속 126㎞ 낮은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기는 비거리 110m짜리 아치를 그렸다.

이대호는 8일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며 시즌 홈런 수를 15개로 늘렸다.

퍼시픽리그 홈런 선두를 달리는 이대호는 2위인 나카무라 다케야(세이부·13개)의 방망이가 이날 침묵하면서 격차를 두 개로 벌렸다.

이대호는 5일 니혼햄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최근 5경기에서 4개의 대포를 터뜨리는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타점도 54개를 쌓아 이 부문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 걸어나간 이대호는 3회에는 파울을 5개나 치며 9구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우익수 플라이로 잡혔다.

7회 투수 앞 땅볼, 9회 삼진으로 돌아선 이대호는 9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4타수 1안타를 친 이대호의 타율은 0.302로 약간 떨어졌다.

오릭스는 연장 10회말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아 3-6으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