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30·클리블랜드)가 6경기 연속 안타로 타격감각을 뽐냈다.

추신수는 24일 미국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인터리그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최근 6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는 타율 0.276을 유지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잡힌 추신수는 3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섰다. 6회에 1루수 땅볼로 잡혔다.

클리블랜드가 1 대 8로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좌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 실패했다.
클리블랜드는 4연승에서 멈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