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30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5경기 연속안타를 치며 타격감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프로그래시브필드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서 2루타를 터뜨려 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56으로 조금 떨어졌다.

1번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우월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을 밟지 몫했다.

3회 두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땅볼로 아웃됐고 5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7회에도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8회에는 투수 땅볼, 연장 11회에는 또 삼진으로 아웃됐다.

클리블랜드는 연장 11회말 카를로스 산타나가 끝내기 안타를 날려 6-5로 승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