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3안타, 일본 데뷔 첫 멀티히트… 팀은 2연승
[정용구 기자] 이대호(30,오릭스)의 방망이가 폭발하면서 일본프로야구 데뷔 이후 첫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4월4일 일본 훗카이도 삿포로돔에서는 일본프로야구 오릭스와 니혼햄 파이터즈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대호는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시즌 개막 이후 방망이가 침묵했던 이대호였다. 그러나 이날 이대호의 성적은 5타수 3안타 1타점으로 시즌 타율 3할대에 진입했다.

1회초 타석에 등장한 이대호는 상대 선발 야기 도모야에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두 번째 타석인 3회 좌전안타를 만들어내며 2루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타점을 기록했다.

이어 5회, 7회에서도 안타를 만들어낸 이대호는 3연타석 안타를 기록했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이대호의 방망이가 폭발한 오릭스는 4-2로 니홈햄을 물리치고 3연패 후 2연승을 거뒀다. (사진출처: 오릭스 홈페이지)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유리 굴욕 영상, “저 좀 꺼내주세요” 안간힘 ‘귀엽기만해~’
▶ 고준희 미니원피스, 시스루 소재로 청순함·섹시함 ‘공존’
▶ 마르코 아빠된다…‘속도위반 임신’ 안시현, 5월 출산 예정
▶ 정유미 매너다리, 하의실종도 신경 안쓰는 배려심? ‘자세 민망’
▶ 최홍만 24kg 감량, 다이어트는 따로 안 했다? “바쁘게 살다 보니…”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